어머니 / 이은희 ♥단비 시집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어  머  니 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글 /  이 은 희 
  
  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구름이 나뭇가지에 내려앉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서리로 소복을 입힌 초하루 새벽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기도를 올릴 채비로 차려입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풀 먹인 어머니의 무명옷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잠든 콧잔등에  스칠 때마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가루 풀 냄새가 팔랑인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랫토록 코 박고  싶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저 깊은 냄새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바스락거리는 경직의 소리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무도 밟지 않은 새벽길을 내달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맑은 물이 솟는 고요한 곳에서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소지(燒紙)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불을 붙여 하늘로 올리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두 손을 비비며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연신 허리를 굽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간절히 빌었을 소원이 무엇일까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바람의 마개가 뽑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쉼이 없이 바람 부는 세상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죄짓지 않아도 가해지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썩지 않는 슬픔들이 쌓이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돌고 돌아도 굽이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고갯길이 힘들어 올려다 본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하늘가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초승달이 걸려 흔들리고 있다.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저 무한의 능력으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또 하루를 살아야지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은희
경남 거창 출생

한국전통예술학교 졸

대구대학교 졸 

1998년 계간 <창작수필>에 ‘이별연습’을 발표하면서 등단
그 후 ‘다슬기’두 여인’을 발표하는 등 수필가로 꾸준히 활동
현재

한국문인협회 회원

<문학마을> 문촌문학회 회원

 

한국전통 학사

무형문화재 제57호 전수자

무형문화재 제21호 홍보이사 


주요 저서 시집 목록
시집 <내 가난한 사랑의 노래를 위하여>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